Home » 총기난사로 53년간 시민 1,196명 숨져

총기난사로 53년간 시민 1,196명 숨져

by admin
1.4k views

미국에서 총기 문제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숫자들이 공개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4일 웹사이트에 공개한 ‘총기난사 때마다 늘어나는 끔찍한 숫자’라는 제목의 인터랙티브 기사를 통해 지난 53년 동안 169명의 총격범이 다수의 시민을 향해 가한 무차별 총격으로 총 1,19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 집계는 1966년 8월 1일 텍사스대 전망대에서 해병대 저격수 출신 학생 찰스 휘트먼이 행인 등을 마구잡이로 쏜 사건 이후 최근까지 총기난사 사건들을 분석한 것이다.

4명 이상이 숨진 사건들만을 분석 대상으로 했고, 폭력조직의 분쟁이나 강도 사건과 관련된 총격 또는 개인 가정에서 벌어진 총격 등은 제외했다.

역대 총기난사 사망자는 생후 8개월 된 아기부터 98세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걸쳐있으며, 이 가운데 190명이 어린이나 10대 청소년이었다. 임신 중인 모친 배 속에 있던 태아가 희생된 경우도 있었다.

총격 후 며칠 지나서 숨진 경우는 물론 총격으로 인한 부상으로 상당한 시간이 지난 후 숨진 사례도 사망자 수에 포함했다. 

사망자 수 기준으로 최악의 사건은 2017년 10월 1일 네바다주 라스베거스 루트 91 하베스트 공연장에서 발생한 총격이었다. 스티븐 패덕이 인근 호텔에서 청중을 향해 반자동소총을 난사해 59명이 목숨을 잃었고 851명이 다쳤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