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일만에 퇴원 ‘백악관 복귀’

by admin
0 comment 455 views

입원 3일만에 백악관 복귀 “컨디션 좋다”
백악관 확진자 줄이어 … 매커내니 대변인도 확진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일 만인 5일 오후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에 복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컨디션이 매우 좋다”며 “코로나 19를 두려워하지 말라. 이것이 당신의 삶을 장악하지 않도록 하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40분 입원해 있던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국립 군병원 문을 나서 대기하고 있던 차량으로 이동한 뒤 헬기를 타고 백악관으로 향했다. 남색 양복과 타이, 마스크를 착용한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만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전용 헬기는 15분 후 백악관에 도착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2층 발코니로 올라가 마스크를 벗은 뒤 헬기 쪽을 향해 경례를 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환자가 공개 장소에서 마스크를 벗는 것은 방역 관련 수칙을 무시한 또 하나의 파격 행동이었다.

백악관 주치의 숀 콘리 등 의료팀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어 퇴원에 필요한 기준을 충족했거나 초과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치료를 담당한 의료진은 그가 퇴원이 가능한 상태이지만 위험한 상황을 완전히 벗어나진 않았고, 여전히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주말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콘리 박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24시간 받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다음 주 월요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과 같은 컨디션을 보이거나 더 좋아진다면, 우리는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퇴원했지만 백악관에서는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최측근인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이 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비롯해 지금까지 트럼프 최측근 1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다른 백악관 직원들의 양성 판정도 잇따르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퇴원과 백악관 복귀가 불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