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3회 금산삼계탕축제, 7월 7일부터 3일간 개최

제3회 금산삼계탕축제, 7월 7일부터 3일간 개최

by admin
446 views
  • 키오스크 주문 시스템 도입 등 서비스 한층 강화
  •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한 볼거리 먹거리 풍성

제3회 금산삼계탕축제가 7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금산세계인삼엑스포 광장에서 개최된다.

국내 대표 여름 먹거리 축제인 이번 금산삼계탕축제는 특히 인삼을 강조한 금산의 맛을 부각 시키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금산축제재단은 올해 축제에서 판매코너 내 냉방시설을 설치하고 키오스크 시스템을 도입해 주문체계를 일원화하는 등 판매 서비스를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또 여름철 어린이에게 청량감을 제공하기 위한 ‘우리 가족 여름 삼(蔘)캉스’는 물놀이터를 확대하고 DJ의 아쿠아 쇼, 버블 쇼 등 재미 요소를 늘릴 계획이다.


축제장에서는 여름부채 만들기, 여름꽃차 만들기, 삼계탕 문양을 활용한 공예체험 등 여름을 주제로 한 특색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삼계탕 약재 소포장, 할인 판매행사도 진행하고 약초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과 건강음료 등을 판매하는 ‘금산약초체험마켓’이 운영될 예정이다.
먹거리 축제답게 삼계 요리를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특히, 금산군과 완도군이 협업하여 출시하는 ‘금산인삼완도전복 삼계탕’도 금산인삼농협에서 판매할 예정이며, 완도군은 완도 특산물을 홍보하는 특별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금산인삼 푸드코너’에서는 인삼튀김과 함께 인삼또띠아랩, 인삼아이스크림, 인삼닭강정 등을 판매한다.
‘금산 삼계요리 쿠킹 클래스’는 요리 전문가의 도움으로 가족의 건강요리를 만들어 볼 수 있다.

8일에 개최되는 ‘전국 간편 삼계요리 경연대회’에서는 편의점 필수 아이템인 도시락을 주제로 전국 경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야간 콘텐츠와 공연프로그램도 강화된다.
빛 콘텐츠와 더불어 조명시설을 활용한 야간 경관 및 포토존, ‘여름 쿨(Cool) 음악회’, ‘금산 열대야 콘서트’ 등 야간 공연도 확대돼 축제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이 밖에도 무더위 해소를 위한 야외 차양막 확대 설치 및 상설 건물을 활용한 휴게공간을 확대해 관람객 편의성도 높였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금산 삼계탕축제를 통해 금산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인삼이 가득 들어간 정성 어린 삼계탕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며 “국내 대표 여름 먹거리 축제로써 금산 삼계탕축제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계탕은 닭에 인삼, 찹쌀, 대추, 마늘 등을 넣고 만든 음식으로 언제부터 삼계탕을 먹었는지 정확하지는 않지만 사육한 닭에 대한 기록은 청동기시대부터 있었고 인삼이 재배되기 시작되면서부터 추측되며 근대기록으로는 일제강점기 때 부잣집에서 백숙 등에 인삼가루를 넣어 먹은 기록이 있다

백숙은 1940년대 후반부터 식당에서 판매되기 시작됐고, 1950년 전후로 ‘계삼탕’이란 별개의 요리로 정착됐었다.

처음에는 인삼가루를 사용했지만 1960년 이후 냉장고의 보급으로 인삼의 장기보존화가 가능해지면서 말린 인삼을 넣기 시작했다.

삼계탕은 원래 ‘계삼탕(鷄蔘湯)’이란 이름으로 처음 탄생했는데, 그 이유는 삼계탕이 탄생했을 당시에는 ‘닭(계)’이 주재료고 ‘인삼(삼)’이 부재료였기 때문이지만 인삼이 점차 대중화되고 외국인들이 한국 인삼의 가치를 인정하게 되자, 닭보다 인삼이 더 귀하다는 인식이 생기면서 삼을 앞으로 놓아 이름을 바꾸게 됐다.

금산군은 지난 2021년 “대한민국 대표 보양식 삼계탕, 금산 인삼약초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전국최초의 삼계탕 축제를 개최하였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