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2020 인구센서스 조사요원 모집

2020 인구센서스 조사요원 모집

by admin
1.5k views
  • 이중언어 한인 우대 …18세 이상 시민권자라면 지원 가능

미국 정부가 2020년 인구 센서스에 투입될 조사요원을 모집한다. 조사요원은 임시직이며 직책에 따라 급여가 달라진다.

행정요원은 지역과 직무에 따라 시급 18달러에서 51달러를 받게 되며, 주소지를 확인하는 ‘조사요원’은 유급훈련까지 포함해 16.5달러에서 33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18세 이상 미 시민권자가 지원할 수 있으며, 채용 전 신원조사를 거쳐야 한다.

센서스 조사요원은 52개 언어로 된 인구조사 설명서를 나누어 주면서 센서스 조사를 벌이게 된다.

센서스 당국이 한국어 등 이중언어 사용자들의 조사요원 신청을 당부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단 기본적으로 영어를 말하고 읽고 쓸 수 있어야 한다.

미국 연방헌법은 10년마다 인구조사 시행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구조사에 응하는 것은 미국에 사는 사람들의 법적 의무다.

미국 인구조사는 1790년,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이 취임한 다음 해에 처음으로 시행됐다. 첫 번째 인구조사 결과 당시 미국 인구는 39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인구조사 결과는 지역사회에 큰 영향을 미친다.

무엇보다 10년마다 실시되는 인구조사로 수집된 자료에 근거해 각 주를 대표하는 연방 하원 의석수가 결정된다. 또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끼치는 선거구 책정도 인구조사 결과에 따라 10년마다 조정된다.

주 정부와 지방 정부들은 인구조사 결과를 가지고 의회 선거구와 주 입법부, 시 또는 카운티 위원회, 학군을 배정한다.

매년 연방 기금 4천억 달러 이상을 지역에 분배하는 근거도 되기도 한다. 연방 기금은 응급 구호와 보건 의료, 직업 교육, 도로 건설, 그리고 공립학교 등에 쓰이기 때문에 인구조사 결과는 결국 미국인 개개인의 삶에 직접 영향을 주게 된다.

2020년 실시되는 인구조사에서는 가구 구성원에게 총 8가지 항목을 묻게 된다.
△나이 △시민권 보유여부 △히스패닉계 확인 여부 △인종 △가구주와의 관계 △성별 △집 보유 여부 △가구 구성원 수 등이다.

이중 시민권 보유 여부 항목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3월 26일 1950년대 센서스에서 삭제했던 시민권 소지 여부를 묻는 문항을 2020년부터 다시 포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시민권 소지 여부 문항이 통계의 정확성을 떨어뜨리는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수민족이나 불법체류자가 불이익을 우려해 인구 조사 참여를 꺼릴 수 있으며, 합법적인 체류신분을 가진 이민자들조차 인구 조사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온라인에서 센서스 조사요원 신청서를 작성할 경우 2020census.gov/jobs에서 어플리케이션을 작성하면 된다. 작성시 소셜번호,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등을 기입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1-855-JOB-2020로 문의하면 된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