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2,500달러 지원” IRS 사칭 사기 기승

by admin
0 comment 507 views
  • 페이팔 사용자들에 접근, 수수료·금융정보 요구
  • WHO 사칭 기부 요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속에 정부의 지원금을 바라보고 있는 주민들이 많은 상황을 틈타 연방 국세청(IRS)을 사칭해 거액의 정부 무상 지원금을 준다며 현혹하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당국이 주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사기범들은 한인들도 많이 사용하고 있는 온라인 결제시스템 ‘페이팔’(Paypal) 사용자들에게 접근해 돈과 금융 정보를 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USA투데이는 최근 상당수의 페이팔 사용자들이 ‘연방 정부의 무상 보조금 1만2,500달러를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사기 청구서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피해자들에게 “당신이 세금을 제때 성실히 납부한 이유로 정부 보조금 1만2,500달러를 받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었다”는 식의 거짓말로 접근한 뒤 은행계좌 정보를 입력할 것과 함께 50~250달러의 수수료를 내면 30일 내에 이같은 정부 지원금을 입금해 준다고 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청구서에 기재된 50~250 달러의 수수료를 지불하고 은행계좌 정보를 알려주면 해당 은행 계좌로 1만2,500달러를 입금해 준다고 속인 후 돈과 금융 정보만 가로채 달아나는 것이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피해자들에게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하고 IRS는 충분한 자금이 없는 상황에서 이런 기회가 모두에게 오지 않으니 다른 이들에겐 말하지 말라”는 식으로 피해자만 특별히 좋은 기회를 얻은 것처럼 현혹하고 있다.

특히 해당 페이팔 계정을 평소 다른 공과금을 지불하거나 친구 및 지인과 거래시에 사용해오던 경우에는 피해자들의 의심이 적어져 더욱 위험하다고 당국은 주의를 강조하고 있다.

USA투데이는 일단 돈을 100~200달러 정도 잃는 것이 일부에겐 대수롭지 않을 수도 있지만,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에겐 이조차 적지않은 타격이 된다며, 무엇보다 금융 정보 유출이 더 위험한데 알아낸 금융 정보를 통해 사기범들은 더 큰 돈을 빼돌릴 수 있기 때문에 누구나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 속에 질환에 걸렸거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주민들이 많아져 이러한 속임수에 취약한 상태라며 사기범들은 이러한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이 외에도 세계보건기구(WHO)를 사칭하며 더 많은 생명을 살리기 위한 위생 및 보건 프로그램 확장을 위해 쓰겠다며 페이팔 사용자들에게 20~50달러 정도의 기부를 요청하는 사기 청구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 페이팔 측은 피해자 후속 조치 및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소비자들이 먼저 조심해야 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의심스러운 이메일은 회신이나 첨부파일 클릭은 물론, 애당초 열지 말라고 경고했다. 특히 지금 같은 시기에 지원금이 쉽게 나올 수 없으며, 어떤 식으로든 정부 무료 지원금이 있다해도 수수료 지급을 요구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주한국일보_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수신 방법을 묻는 문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