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 클로이 김도 ‘인종차별’

by admin
0 comment 413 views
  • 증오 메시지 매달 수백건
  • “백인 메달 뺏지 마라” 협박
  • 금메달리스트도 비껴가지 않는 인종차별


미국 국가대표이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남가주 출신 한인 2세 스노보드 챔피언인 클로이 김(21·사진 ·로이터)도 아시안 증오범죄에 매일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세계 최강자로 평가받는 클로이 김은 지난 2일 ESPN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겪은 증오범죄 피해 사례를 힘겹게 털어놨다.

그는 “프로선수이고, 올림픽에서 우승했다고 해서 인종차별에서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하루에 수십 통, 매달 수백 건의 증오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가 최근에 받은 메시지에는 ‘멍청한 아시안’이라는 인종차별적 표현과 함께 외설스러운 내용과 욕설까지 담겼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면서 (증오범죄가) 더욱 악화했다”면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타려고 할 때 한 여성이 나에게 ‘여기에 들어오지 마라’고 소리친 적도 있다”고 전했다.

LA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그는 집을 나설 때는 호신용 무기를 꼭 챙긴다는 사실도 고백했다. 허리춤에 매는 작은 가방인 ‘패니 팩’에 전기충격기, 최루액 분사기인 페퍼 스프레이, 호신용 칼을 넣어 다닌다는 것이다.

클로이 김은 2014년 애스펀 X게임 대회에서 하프파이프 첫 메달을 딴 이후부터 차별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당시 대회가 끝난 뒤 인스타그램에 메달 사진을 올리자 “중국으로 돌아가라, 백인 소녀들로부터 메달을 뺏는 것을 그만두라”는 메시지가 도착했다.

심지어 공공장소에서 침을 뱉는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그는 “사람들은 제가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저의 성취를 멸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아시안이라는 게 부끄럽고 싫었지만, 감정을 극복하는 법을 배웠고 지금은 아시안이라는 게 정말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는 침묵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증오범죄 피해를 밝히게 됐다면서 자신의 사례가 증오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더욱 확산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http://koreatim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