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유전자’ 는 없다

by admin
0 comment 261 views
  • 유전자로 성취향 예측 불가능


동성애는 유전적 소인에 영향을 받지만, 동성애자를 만드는 ‘단일 유전자’는 없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학과 매사추세츠공대 공동 연구기관인 브로드 연구소의 정신의학연구센터 유전학 연구실장 벤저민 닐 박사 연구팀은 세계 최대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인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와 유전자 검사 기업 ‘23 and Me Inc’가 제공한 약 48만명의 DNA 샘플과 생활습관 조자 자료를 분석,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AP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동성애 성향과 연관성이 강한 5개 변이유전자를 새로 찾아냈다.

이 변이유전자들은 오로지 동성과만 성관계를 갖는다고 대답한 사람과 대부분 이성과 성관계를 갖지만, 동성과 성관계를 가질 때도 있다고 대답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었다.

수천 개의 동성애 관련 변이유전자들이 환경요인과 상호작용으로 동성애 성향을 유도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누가 동성애자가 될 것인지 예측할 수 있는 결정적 변이유전자는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유전자로 개개인의 성적 성향을 예측한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유전자가 동성애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만은 사실이라고 닐 박사는 설명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