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장관 “욱일기, 경기장 반입 문제없다”

by admin
0 comment 445 views

내년 7월 도쿄올림픽과 그에 이은 패럴림픽 때 경기장 내로 전범기인 ‘욱일기’를 반입하는 것과 관련해 신임 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이 문제가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상은 12일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도쿄 올림픽 경기장에 ‘욱일기’ 반입을 금지토록 요구하는 것에 대해 “욱일기가 정치적 의미에서 결코 선전(물)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NHK는 하시모토 올림픽상이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에 문제가 없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전했다.

욱일기는 현재 일본 자위대 깃발 등 제한적으로 사용되지만 도쿄올림픽 관중석에는 다수가 반입돼 응원 도구로 사용할 가능성이 많다.

하시모토 올림픽상이 취임 일성으로 올림픽 경기장 내 욱일기 반입에 관해 문제가 없다는 발언을 함에 따라 한국과 중국 등 과거 일본 제국주의 침략 대상이었던 국민들과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앞으로 박양우 장관 명의의 서한을 보내 올림픽 경기장에서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했다.

한국 정부는 욱일기가 19세기 말부터 일제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 깃발로, 현재도 일본 극우단체들의 외국인 차별과 혐오 시위에 널리 이용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아울러 유럽인들에게 나치 문양인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에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키는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임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IOC는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문제가 발생하면 사안별로 판단할 것이라는 소극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IOC는 최근 NHK의 질의에 “경기장은 어떠한 정치적 주장의 장소가 돼서는 안 된다”며 “대회 기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개별적으로 판단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