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공 또 ‘땅콩 물의’

by admin
0 comment 980 views

알러지 미 10대 형제 기내서 쫓아내 공항 방치

대한항공이 땅콩 알러지가 심한 미국 10대 형제 승객을 기내에서 쫓아낸 후 인천공항에 방치하는 사건이 발생,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야후 뉴스에 따르면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라케시 파텔 부부은 16세와 15세 된 아들 형제가 인천공항을 경유해 필리핀으로 향하려던 중 땅콩 알러지가 있다는 이유로 대한항공 기내에서 쫓겨나 난생 처음 가보는 한국의 낯선 공항에 수시간 동안 방치되는 악몽을 겪었다며 대한항공을 상대로 환불 등을 요구하는 클레임을 제기했다.

이들 파텔 형제는 필리핀 마닐라에 체류하고 있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보호자 없이 단 둘이 애틀랜타에서 델타항공을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 마닐라행 대한항공편으로 환승하는 도중 이같은 일을 당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파텔 가족은 16세 큰 아들이 극심한 땅콩 알러지가 있음을 항공사 측에 사전 통보했고, 델타항공을 타고 애틀랜타에서 인천공항까지 가는 동안에는 승무원들이 이들의 좌석 주변에서 땅콩과 관련 제품을 모두 치워 문제가 없었다.

문제는 이들 형제가 인천공항에서 마닐라행 대한항공편에 탑승한 뒤 발생했다. 이들이 극심한 땅콩 알러지가 있다는 것을 게이트의 대한항공 관계자에게 알리고 탑승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땅콩을 제공하겠다는 공지를 했고, 이후 땅콩을 참고 필리핀까지 가던지 아니면 비행기에서 내려야 한다고 강요했다는 것이다.

파텔 측은 이후 게이트 담당 직원이 비행기에 들어와 아이들에게 내리라고 명령했고, 이 과정에서 직원들이 아이들을 팔꿈치 등으로 밀치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가족의 항의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대한항공은 땅콩이나 음식 알러지가 얼마나 심각한 이슈인지 인지하고 있다”며 파텔 가족에게 사과했다. 델타항공 측도 “가족이 겪은 고충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현재 대한항공과 협력하여 사건에 대해 정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야후 뉴스는 전했다. 

<구자빈 기자>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