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달라스 5.18기념식 개최…“5월항쟁은 살아있는 역사”

달라스 5.18기념식 개최…“5월항쟁은 살아있는 역사”

by admin
315 views

 

  • 5.18 달라스 기념식 개최

  •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 되새기는 시간

  •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 기념

 

목숨을 바쳐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제42주년 5.18 기념식이 18일(수)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엄숙한 가운데 개최됐다.

주 달라스출장소(소장 김명준)와 달라스한인회(회장 박명희),  5.18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달라스지부 및 달라스호남향우회(회장 김강)가 공동주최한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주달라스출장소 김명준 소장을 비롯해 달라스 주요 한인단체 인사들이 참여해 5.18민주화 운동이 지니는 역사적 가치와 교훈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기념식에서 주달라스 김명준 소장은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고 전한 윤석열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신 낭독했다.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은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대한민국 현대사의 비극”이라고 정의한 뒤 “평범한 국민이 가족의 자유와 나라의 자유를 향해 나아갈 때 평범이 비범이 되는 것을 광주 영령들이 우리에게 남겨주었다. 광주의 숭고함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5.18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달라스 지부 김강 회장은 “5.18 민주화 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의 전환점이었을 뿐 아니라 동아시아 국가들이 민주화를 이루는데 기여했다”고 언급한 뒤 광주항쟁의 상징과도 같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번역되어 독재정권에 맞서 싸우는 현시대 동아시아 국가 시민들의 노래가 되었음을 설명했다.

기념식에 자리를 함께 한 70여명의 참석자들은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힘차게 부르며 42년 전 광주에서 일어난 비극과 아픔에 대해 공감하고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큰 발판이 된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