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앤존슨 백신, 볼티모어 공장에서 ‘문제 확인’

by admin
0 comment 516 views

 

  • 다른 백신 원료와 섞여 오염
  • 생산공정의 청결문제도 심각
  • 문제의 백신, 유통된 적 없어
  • J&J, 1,500만명 분량 전량 폐기

 

존슨앤존슨(Johnson&Johnson) 코로나 19 백신 위탁생산업체인 볼티모어 공장의 제조공정에서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다.

미 식품의약국(FDA)는  21일 볼티모어 공장에서 존슨앤존슨 백신 원료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원료가 섞여 오염되고, 제조 절차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으며, 쓰레기가 쌓이는 등 생산공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 곳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생산위탁공장이기도 했다.

제조규정에 따르면 한 제품의 생산이 완료되면 전체 제조공정에 사용된 시설물을 완전 소독한 후 시설검증을 마친 후에 다시 다른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이 공장에서 제조된 존슨앤존슨 백신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사용되는 원료가 들어가 오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백신 공장의 청결문제도 확인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장 바닥과 벽면에서는 검은색과 갈색의 찌꺼기가 붙어 있었고, 페이트가 벗겨져 있었으며, 청소와 소독에 제대로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생산 노동자들이 제조공정에서 오염방지를 위한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행히 이 공장에서 제조된 백신은 아직까지 유통이 되지 않은 상태다. FDA는 지난 주말 볼티모어 공장의 생산 가동을 전면 중단시켰다. 존슨앤존슨은 이곳에서 생산된 1,500만명 사용규모의 백신을 전량 폐기했다.

현재 미 정부당국은 존슨앤존슨 백신의 희귀 혈전의 문제점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백신사용을 잠정 보류한 상태다. 미국에 공급된800만회 분량의 백신은 전량 유럽에서 생산된 백신이었다.

미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존슨앤존슨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700만명가량이라고 밝혔다. 희귀 혈전은 전체 접종자 중 6명에게 나타났으며, 이 중 1명은 사망했다.

 

news@koreatimestx.com
Copyright ⓒ 코리아 타임즈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코리아 타임즈 <카톡뉴스> 받는 법 ▣
    <i뉴스넷>이 전하는 ‘코리아 타임즈’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