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할머니가 벽돌로 친구 살해

by admin
0 comment 334 views
  •  말다툼 끝 수차례 내리쳐, 메릴랜드주 노인아파트서

같은 노인아파트에 사는 70대 한인 할머니가 불화 끝에 절친인 또 다른 80대 한인 할머니를 벽돌로 내리쳐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메릴랜드주 프린스 조지 카운티 경찰은 올해 73세의 오천용씨가 82세의 박화자씨를 살해한 혐의로 지난 8일 체포돼 기소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요일인 지난 8일 오전 7시15분께 메릴랜드주 블라덴스버그의 에머슨 스트릿에 있는 한 노인아파트 단지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아파트 건물 뒤 정원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박씨를 발견했다.

경찰 초동수사 결과 두 할머니가 이날 아침 언쟁을 벌이던 중 오씨가 벽돌로 박씨를 수차례 내리쳤으며, 이후 가해자인 오씨가 911에 전화를 직접 걸어 자수를 했다고 현지 NBC 뉴스가 9일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 박씨가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오씨의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NBC에 따르면 체포된 오씨는 1급 및 2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보석금 없이 구치소에 수감됐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워싱턴 DC 북동쪽에 인접한 근교 도시로, 현지 주민들은 두 사람이 오래 알고 지내온 절친한 사이로 이웃에 살고 있었는데 어떻게 이같은 일이 발생했는지 모르겠다며 충격에 빠진 모습이라고 NBC는 전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