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신발·옷 등 생활용품 가격 줄인상, 아이폰 100달러 올라… 소비자 타격

신발·옷 등 생활용품 가격 줄인상, 아이폰 100달러 올라… 소비자 타격

by Hoon Ho Cho
1.5K views

▶ 중국 내달 추가관세 영향은

오는 9월 추가 관세부과 발표로 미·중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1일부터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1일 발표하자 이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고율 관세가 적용되면 기업과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경기 불황을 대비해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연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추가 인하한다는 예상도 있다.

뭐니뭐니해도 이번 추가 관세부과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층은 미국내 일반 소비자가 될 전망이다. 소비재의 가격 인상 때문이다. 추가 관세부과에 따른 불가피한 결과인 셈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품목들의 가격 인상이 있을지 예단하기는 어렵다. 다만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이번 추가 관세부과 품목의 62%에 해당되는 것들이 모두 소비재라는 점이다. 
특히 이전엔 포함되지 않았던 신발 및 유아용 의류(20%), 아이폰(17%), 장난감(10%), 등을 망라한 소비재가 많아 소비자들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일례로 애플의 아이폰의 경우 적게는 75달러에서 많게는 100달러의 가격 인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매산업지도자협회(RILA)는 성명을 통해 “관세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세금으로 부과된다”며 “관세가 부과되면 국내 소비자들은 의류, 장난감, 가정용품, 전자제품 같은 생활용품의 가격 상승으로 인해 직접적인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고용시장도 이번 추가 관세부과 영향권에 있다. 중국이 보복조치로 미국산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게 되면 미국내 업체들의 생산 감소가 불가피해 인력 감축의 원인으로 작용하게 된다는 것이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 그레고리 대코 미국경제 총 책임자는 “이미 관세 압력을 받고 있는 무역 환경에 또 다른 압력을 가하는 조치”라며 “경제 성장을 저해해 경기 불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Promotion Image

※클릭하면 한국일보 온라인 최신호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