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최광철 민주평통 미주 부의장 ‘직무정지’

최광철 민주평통 미주 부의장 ‘직무정지’

by admin
246 views

핵심 요약 >>

민주평통 최광철 미주 부의장이 지난 5일(한국시간) 석동현 평통 사무처장으로부터 ‘직무정지’를 통보 받았다. 앞서 평통 사무처는 지난해 11월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 컨퍼런스’와 관련한 경위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최광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미주 부의장이 ‘직무 정지’를 통보받았다.

직무 정지 통보는 지난 1월 5일(한국시간) 이뤄졌다. 민주평통 사무처(처장 석동현) 미주지역과는 1월 5일자 공문을 통해 최광철 미주 부의장의 직무 정지를 알렸다.

지난해 11월 22일 민주평통 사무처는 최광철 미주부의장의 주도 하에 열린 ‘한반도 평화 컨퍼런스(2022 KOREA PEACE CONFERENCE)’에 여러 건의 민원이 제기돼 경위 조사에 착수했음을 밝힌 바 있다.

‘한반도 평화 컨퍼런스’는 최광철 미주부의장이 대표를 맡고 있는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이 주최한 행사로, 2022년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워싱턴 DC에서 개최됐다.

‘한반도 평화 법안’(H.R.3446)’을 지지하는 10여명의 연방 하원들도 참여, 성대하게 개최된 컨퍼런스가 ‘민주평통 미주부의장 직무정지’라는 파문으로 귀결된 이유는 두 가지로 분석된다.

하나는 ‘윤석열 정부와 다른 통일정책’이다.

특히 11월 15일 메인행사로 열린 갈라 나이트(GALA Night)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종전 선언 △남북미 3자간 평화협정 체결 △외교적 대화 신속 재개 등의 내용이 주를 이뤄 윤석열 정부의 통일 정책 기조와 맥을 달리 한 게 사실이다.

또 다른 이유는 해당 행사에 ‘평통 협의회의 조직적 참여를 유도’했다는 점이다.

행사가 열리기 전까지 일부 지역 협의회 자문위원 단체방에는 공공연하게 컨퍼런스 참석을 독려하는 내용이 올라왔고, 실제로 수 명의 평통 협의회장은 자문위원들과 함께 컨퍼런스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컨퍼런스가 끝난 후 일부 미주지역 협의회장들은 “평통 미주부의장과 미주민주참여포럼 대표를 겸직해 혼란을 가져왔다”며 최광철 부의장이 평통과 미주민주참여포럼 중 하나의 직함을 내려놓을 것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평통 사무처에 의견서를 제출, 경위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최광철 부의장은 “윤석열 정부 검사 출신 민주평통 사무처장으로부터 미주 부의장 직무정지 통보와 겁박을 받았다”며 이번 조치가 ‘민주평통을 분열시키고 관변단체로 전락시키는 불법 부당한 시도’라고 밝혔다.

최광철 부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직무정지 통보는 지난 몇 년간 미주지역에서 종전과 평화를 향한 큰 발걸음을 이어온 미주지역 민주평통과 나아가 KAPAC과 같은 유권자 평화시민단체의 평화활동에 제동을 걸고 방해하려는 악의적인 시도로 보인다”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또한 이번 직무정지 조치가 “정권 교체 후 변심하거나 검찰정권의 겁받을 받은 듯한 일부 협의회장을 동원한 듯한 입장문과 미주지역회의 간사가 지역회의 운영비 회계정리를 부정확하게 했다는 말도 안되는 이유을 들어” 이뤄졌다고 설명하며 “해외 민주평통을 정권의 지시를 받아 행동하는 스파이 조직화하여 해외 자문위원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불법 부당한 시도들을 막아내기 위해서라도 모든 대응을 강구해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Korea Times Media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orea Times 미디어 <카톡뉴스> 받는 법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