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최윤주 칼럼] 자본언론에 사유화된 ‘여론’, 대책은?

[최윤주 칼럼] 자본언론에 사유화된 ‘여론’, 대책은?

by admin
790 views

급선무는 독자들의 깨어있는 시각이다. 거짓 정보에 미혹되지 않는, 언론 자본의 위험성을 깨우친 현명한 언론 수용자의 시각은 지역사회의 건강한 여론을 지키는 파수꾼이다.

작지만 강한 여론을 형성하는 건강한 언론, 바른 소리에 두려움이 없는 언론, 스스로 사회적 책임을 자각하는 언론, 자본에 굴복하지 않는 언론을 양성하고 지원하는 지역사회의 인식 변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민주주의 국가는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다. 대한민국 헌법 제21조 제1항과 미국 수정헌법 제1조가 그러하다.

사회적 통념을 넘어 국가의 기틀이 되는 헌법에까지 ‘표현의 자유’가 보장됐기 때문일까, 언론계에는 보통의 기업이나 회사와는 다른 특권의식 같은 게 존재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영리 목적의 사기업’인 언론이 스스로를 ‘공공자산’으로 착각하는 행태다.

예컨대 언론사는 스스로를 ‘사업체’라 지칭하는 걸 꺼린다. 개인 자산으로 만들어진 언론자본이 지역사회에서 영리목적의 사업체로 대우받기보다 공공자산인 언론기관으로 인정받고픈 욕구도 여기에 기인한다.

대중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바른 여론을 조성하는 언론의 사명과 역할을 감안하면 충분히 이해되는 대목이다.

그러나 언론사명에 앞서 언론권력에 도취된 언론 사업체는 사회의 독버섯 같은 존재가 되기 십상이다.

사주는 단순한 자본가가 아니라 사회를 계도하고 여론을 선도하는 언론기관의 수장처럼 행세하고, 기자는 좋은 의미에서는 사명감, 나쁜 의미로는 일종의 특권의식에 도취돼 자신이 언론 사업체에 채용된 노동자라는 걸 의식하지 못한다.

언론 자본이 소규모 지역사회를 장악한 경우 이러한 현상은 더욱 심화된다.

인터넷 발달로 야기된 언론시장 축소는 독자는 떠나고 광고주만 남은 기형적인 언론시장을 낳고 있다.

이런 현상이 낳은 대표적인 결과는 신문의 질적 저하, 언론의 저질화다. 늘어난 신문지면은 대부분 광고가 차지하고, 기사는 언론의 사회적 기능보다 사주나 자본의 입김이 더 크게 작용한다.

무엇보다 독점 언론자본이 지역 사회에 끼치는 가장 큰 폐해는 여론의 사유화다.

신문을 이용해 경쟁세력 혹은 눈엣가시 같은 인사를 폄훼하고, 이권과 자본논리에 충실한 여론몰이는 언론 수용자인 독자들의 눈과 귀를 가려 바른 정보를 접할 권리를 빼앗기 일쑤다.

언론 자본에게 내적 윤리나 보도의 질적 수준을 요구하는 게 ‘낭만적’ 언행으로 치부될 만큼 언론시장의 윤리가 바닥으로 떨어진 요즘이다.

언론자본의 문제는 지역사회에 절박한 문제이자 숙제다. 언론은 여전히 유력한 헤게모니 지배 수단이며, 자본은 어떤 논리든 관철시킬 수 있는 무기이기 때문이다.

독점화된 언론 자본의 발목을 잡고, 바른 정보를 접해야 할 독자의 권리를 되살리며, 언론 노동의 질적 저하를 막는 일이 시급하다.

급선무는 독자들의 깨어있는 시각이다. 거짓 정보에 미혹되지 않는, 언론 자본의 위험성을 깨우친 현명한 언론 수용자의 시각은 지역사회의 건강한 여론을 지키는 파수꾼이다.

인터넷 여론을 주도하는 뉴미디어 언론의 연대도 방법이다. 언론시장의 변화 속에서 연대는 전략이고 전술이다. 건강한 기사를 담보한 뉴미디어 언론의 연대는 복합적이고 복잡한 언론시장에서 살아남는 무기이자, 언론 자본의 횡포로부터 독자를 지켜내는 마지노선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여론을 사유화 한 언론자본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기자정신을 장착한 언론인들의 저항이다.

작지만 강한 여론을 형성하는 건강한 언론, 바른 소리에 두려움이 없는 언론, 스스로 사회적 책임을 자각하는 언론, 자본에 굴복하지 않는 언론을 양성하고 지원하는 지역사회의 인식 변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최윤주 발행인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Korea Times Media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