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AT ‘역경점수’ 채택 안한다

SAT ‘역경점수’ 채택 안한다

by admin
1.2k views
  • 어려운 환경에 가산점 반대 많아 도입 포기


칼리지 보드가 내년 부터 도입하기로 했던 SAT 시험 응시자의 ‘역경점수’(Adversity Score)반영안이 거센 비판 끝에 결국 무산됐다. 27일 주요 언론들은 SAT를 관장하는 칼리지보드 측이 2020-2021년도에 도입하기로 했던 SAT ‘역경점수’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데이빗 콜먼 칼리지보드 대표는 “응시자의 사회경제적 배경을 수치화해 점수로 반영할 수 있는 객관적인 측정방법을 찾기 힘들었다”며 실수를 시인하고 “역경점수 측정 지표가 특정한 응시자에게만 유리할 수 있다는 비판도 있었다”고 ‘역경점수’ 도입계획 포기 배경을 밝혔다. 

칼리지보드측은 ‘역경점수’를 도입하지 않는 대신 응시자의 사회경제적 환경이 반영될 수 있는 ‘랜드스케이프’(Landscape)제도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제도는 응시자의 거주지 특성과 재학 중인 학교의 저소득학생 비율, AP과목 개설 수 등 거주지와 재학 중인 고교의 환경을 SAT 성적에 표시해 대학측이 이를 참고로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구자빈 기자>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