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약전화 받는 인공지능…네이버 ‘AI 콜’ 선보여

예약전화 받는 인공지능…네이버 ‘AI 콜’ 선보여

by reporter
1.1k views

▶ 연내‘아웃백’미금점(한국) 첫 적용, 도보·대중교통 내비 확대도

“예약하실 날짜와 시간 알려주세요. 몇 분이신가요?” 예약을 위해 식당에 전화하면 흔히 듣게 되는 이 응대를 국내에서도 곧 인공지능(AI)가 대신하게 된다. 인공지능(AI)으로 고객 예약 전화에 자동으로 응대하는 네이버의 ‘AI 콜’ (사진)이다. 내비게이션 기능은 도보와 대중교통 등 라스트마일까지 확대 제공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27일 ‘제3회 네이버 서비스 밋업’에서 공개한 AI 콜은 식당에 전화를 건 고객을 상대로 인간처럼 대화하며 예약을 잡아주는 기술이다. 음성인식·자연어처리·음성 합성 등 기술을 결합했다.

고객이 ‘식당 예약을 하고 싶다’고 얘기하면, 언제 예약을 원하는지, 몇 명이 방문하는지, 아기 의자가 필요한지 등을 AI가 응대하며 예약을 진행하는 식이다. 연내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미금점(한국)에 처음 적용된다. 이는 구글이 지난해 5월 선보인 ‘듀플렉스’와 비슷한 기술이다.

‘테이블 주문’은 가게 내 테이블에 부착된 QR 코드를 찍으면 메뉴 선택·주문·결제 등이 이뤄지는 비대면 원스톱 주문 시스템이다.

식당에서 바쁜 종업원들을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원하는 메뉴를 주문·결제할 수 있다. 
네이버 본사 인근 30여 개 식당을 대상으로 시험 중이며, 다음 달부터 적용 매장을 늘릴 계획이다.네이버는 또 사업자등록증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검색이나 지도 등에 자동으로 정보가 입력되는 문자인식기술(OCR)도 선보였다. 이건수 글레이스 CIC 대표는 “대다수 지역 소상공인은 적은 인원으로 예약·고객 응대·주문·서빙·결제 등을 맡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며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 기반의 플랫폼을 활용해 사업 본질에 집중하고 사용자들과 끊김 없이 연결해 매출 성장 기회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또 내비게이션용 네이버 지도를 대중교통과 도보 길찾기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