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구 역사상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지구 역사상 최근 5년이 “가장 더웠다”

by admin
832 views

온난화 가속화…주범 이산화탄소 농도 역대 최고


지구 온난화 속도가 최근 더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세계는 역사상 가장 덥고 지구 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 농도도 최고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국의 온난화는 세계 평균보다도 더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세계기상기구(WMO)는 23일 뉴욕에서 열리는 ‘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맞춰 이런 내용이 담긴 ‘2015∼2019년 지구 기후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농도가 매년 기록을 경신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농도는 이전 5년(2011∼2015년)보다 20% 높아졌다고 밝혔다. 특히 지구의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올해 말 약 410ppm에 이를 것으로 보여 역사상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WMO는 예상했다.

이 같은 온난화로 인해 현재 지구 평균 기온은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보다 1.1도 상승했고, 이전 5년(2011∼2015년)보다는 0.2도 올랐다.

최근 5년간 지구 평균 해수면은 연평균 5㎜ 상승했다. 1993년 이후 연평균 3.2㎜ 상승한 것과 비교해 최근 상승률이 크게 증가했다. 남극과 북극, 그린란드 빙하도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 여름 해빙(바닷물이 얼어서 생긴 얼음) 넓이는 사상 최소였다. 작년 넓이는 사상 두 번째로 작았다. 2009∼2017년 남극에서 매년 손실되는 얼음 양은 2,520억t에 달해 1979년 400억t의 6배가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지금과 같은 기후변화는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며 “파리기후협약에 명시된 목표를 달성하려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