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트럼프, 재선 레이스에 ‘판문점 효과’

트럼프, 재선 레이스에 ‘판문점 효과’

by admin
1k views
  • ‘피스메이커’ 이미지 부각… 민주당 경선 흥행몰이에 찬물 
  • 이후 비핵화 진전 없으면 여론몰이용 쇼로 평가절하 소지 

북미 정상간 판문점 회동은 비핵화 협상 진전과 별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효과를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에서 북한 지도자와 함께 남북 경계석을 넘는 역사적 행보로 단숨에 여론의 관심을 쓸어 모아 ‘판문점 이펙트(effectㆍ효과)’로 불릴만한 상황이다. 특히 피스메이커(Peacemakerㆍ분쟁을 종식시키려는 중재자)로서의 이미지를 부각시켜 대선 재선 레이스에서 외교 치적 카드로 활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다만 북한의 비핵화 협상이 계속 답보 상태에 머물면 여론몰이용 ‘리얼리티 쇼’라는 비판이 고개를 들 소지는 여전히 남아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0일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국내 및 국제 정치 양 측면에서 단숨에 판을 뒤집고 주도권을 잡는 히든 카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당초 28~29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무대의 최대 이슈는 미중 무역 담판이었으나 구체적 합의 없이 시간 끌기 식 휴전으로 정리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별다른 성과 없이 귀국해야 할 처지였다. 특히 G20 기간 미국 내에선 민주당이 대선 경선 주자간 첫 TV 토론을 열고 흥행몰이에 나선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깜짝 회동을 제안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후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여론의 관심도 판문점 회동 성사 여부로 급격히 쏠렸다. 미국 주요 매체들은 30일 일제히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과 김 위원장과의 회동을 실시간으로 헤드라인 뉴스로 타전했다. 미국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북한 지도자와 회동하고 남북 경계석을 넘어 북한 땅을 밟는 역사적 행보로 미중 정상회담이나 민주당 경선 이슈 등을 압도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의 회동에서 “역사적 순간”이라고 고무된 모습을 보이며 이를 거듭 부각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정세의 주도권도 되찾은 형국이다.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평양 방문으로 중국의 대북 지렛대가 부각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이 이를 일거에 반전시킨 것이다.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장기전으로 흘러 중국이 대북 문제를 연계시킬 공산이 큰 상황에서 북미 정상간 직접 소통을 복원함으로써 중국의 영향력을 차단하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한반도 평화 정착 기여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이란 위기 상황으로 불거진 외교 정책 논란을 돌파하는 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란 대응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 위기로 몰고 있다는 미국 민주당의 비판을 무색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에서 “(미국에서) 나를 전쟁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그 반대”라면서 “내가 취임할 당시 우리는 3차 세계 대전 상황에 있었다”며 자신이 전쟁을 막았다는 점을 거듭 부각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 같은 정치적 효과는 대선 재선 레이스에서도 고스란히 ‘세일즈 포인트’로 활용될 수 있는 대목이다. 뉴욕타임스도 이날 판문점 회동을 대선 재선 캠페인에서 외교관이자 피스메이커로서의 역할을 부각할 수 있는 대표적 치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이번 판문점 회동을 통해 대선 재선 캠페인 동안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차단하고 대북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든 것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적지 않은 실익이다.

하지만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답보 상태를 거듭하고 북한의 가시적인 비핵화 조치가 나오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효과도 퇴색할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미국 주류 매체들은 이번 판문점 회동을 크게 보도하면서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 북미간 현격한 입장 차이를 제기하며 벌써부터 비핵화 협상 진전에 회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핵화 성과가 없으면서 독재자를 국제 무대에서 인정해줬다는 비판이 커질 수 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