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일부터 모든 국민 부스터샷”

by admin
0 comment 327 views

 

  • 화이자·모더나 접종자, 8개월 지났으면 ‘부스터샷’
  • 존슨앤존슨 백신은 아직…당국 “차후 발표”
  • “백신 접종후 6개월 지나면 감염증상 커져”

 

 

걷잡을 수 없는 델타 바이러스 확산이 결국 미국 정부를 움직였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9월 20일로 시작하는 주부터 18세 이상의 모든 미국인들에게 부스터 샷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부스터샷이 코로나 팬데믹을 더 빨리 종식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접종을 독려했다.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과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러지 전염병연구소 소장 등 미국을 대표하는 보건 당국자들은 공동 성명에서 “코로나 19 백신과 관련한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약화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고, 이를 보강하기 위해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식품의약국(FDA), 국립의료원(NIH) 등의 수장들이 함께 했다.

이번 발표로 면역 취약계층에 한해 승인됐던부스터샷은 9월 20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된다. 

가장 먼저 부스터샷을 맞게 되는 대상은 ‘가장 먼저 백신을 맞았던 사람들’이다. 

보건당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맞은 사람은 2차 접종 후 8개월이 지난 시점에 부스터샷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하는 9월 말은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한 의료·보건인력, 요양시설 거주자, 고령자 등이 8개월이 되는 시점이다. 

올해 3월부터 접종을 시작한 존슨앤존슨 백신은 아직까지 부스터샷 방침이 정해지지 않았다. 당국은 “존슨앤존슨 백신도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데이터 검토가 완료되는대로 차후 관련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부스터샷은 1, 2차 접종과 마찬가지로 무료로 제공된다.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 

현재까지의 데이터 분석 결과 백신의 면역력은 6개월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약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베베크 머시 공중보건서비스 단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 후 약 6개월이 경과한 시점부터 경증이나 중간 수준의 감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경우 백신 접종자의 감염으로 중증 입원과 사망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고위험군이나 백신 보급 초기 단계 접종을 받은 이들을 비롯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 접종이 필요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미 보건당국은 공동성명에서”델타 변이가 주종으로 확산되는 가운데서도 백신은 경증과 중증 증상에 대한 보호가 입증되고 있다”고 밝히는 한편 “첫 백신 접종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감소하기 때문에 중증, 입원, 사망에 대한 현재의 보호가 앞으로 몇 달내 감소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공동성명은 “이러한 이유로 백신의 보호를 극대화하고 내구력을 연장시키려면 부스터 샷이 필요하다고 결론내렸다”고 설명했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orea Times 미디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KoreaTimes 미디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기사

 

Leave a Comment